세무상담 법률/특허상담 인사/노무상담 경영/창업상담
경영의 기초 창업/소호 마케팅/영업 경영관리 E-Business 주요정책자금
회계의 기초 계정과목뒤집기 회계실무가이드 최신관련규정 CEO회계원리
세금의 기초 테마기획 절세상식 신고실무가이드 최신법령정보 세무자료실
굿모닝 뉴스레이다 Biz&Tax Weekly 온라인 세금박사
세무뉴스 세무사칼럼 세무일지 이슈해설 세무뉴스 TOP5 세금계산서관리
인사말 약력 찾아오시는 길 업무소개 사업자 종합지원센터 안심창업지원센터 프랜차이즈 연구소
   
   
   
 
세무뉴스
세무사칼럼
세무일지
이슈해설
세무뉴스 TOP5
세무뉴스
세금 줄이려면 ‘누진세율’ 주의…기간 등 분산시켜야
작성자 : 관리자 조회 : 1024 등록일 : 2019-01-02
“뭉치면 살고, 흩어지면 죽는다”는 말이 있다. 그런데 세금에 있어서 만큼은 반대다. 소득세나 상속세 및 증여세에는 ‘누진세율’이 적용되기 때문이다. 과세대상 금액이 클수록 더 높은 세율을 매긴다.

때문에 세금 부담을 줄이려면 과세 ‘단위’나 ‘기간’을 최대한 분산시키는 지혜가 필요하다.

양도소득세의 경우 양도차익이 쌓여 소득이 커질수록 높은 세율이 적용된다. 현재 양도소득세율은 과세표준에 따라 최저 6%에서 62%까지 다양하다.

같은 해 발생한 양도소득 금액은 합산해서 과세한다. 한 해에 여러 건의 부동산을 매각하면 양도소득액이 합산되어 과세표준이 커지기 때문에 세금부담이 더 커지는 것이다.

따라서 여러 건의 부동산에서 수익을 얻었다면 가급적 1년에 한 건씩 나누어 매각하여 수익을 흩어지게 해야 절세할 수 있다.

투자를 하다가 손해를 본 부동산이 있고, 이익이 생긴 다른 부동산이 있는 경우에는 양쪽 부동산을 같은 해에 양도하면 양도차익에서 손해를 본 부분만큼 공제되기 때문에 세금 부담을 줄일 수 있다.

부동산을 가족이 공동명의로 취득하는 것도 같은 원리다.

가령 부동산을 양도하여 4천만원의 소득이 발생했다고 하자. 단독명의일 경우는 한 명이 4천만원에 대한 세금을 모두 납부해야 하지만, 부부가 공동명의로 취득한 부동산은 각자의 지분에 대한 소득만큼 양도세를 계산하여 세금을 납부하게 된다.

이렇게 지분이 분산되면 과세표준이 낮아지기 때문에 누진세율 부담을 완화시킬 수 있다.

상속세와 증여세는 10년 단위로 합산해 누진세율을 적용한다. 때문에 장기적인 안목으로 전략적인 절세 계획을 세워야 한다.

피상속인의 사망으로 상속이 개시되면 상속 시점으로부터 과거 10년간 자녀가 부모에게서 증여 받은 재산은 상속세 과세 대상에 포함된다.

따라서 증여를 서두를수록 더 많은 재산의 귀속처를 바꿀 수 있고, 자녀의 연령이 어릴 때 증여할수록 미래가치 증가분의 상속세를 절약할 수 있다.

한 명에게 증여하는 것보다는 여러 명에게 나누어 증여하는 것이 절세측면에서는 더 유리하다.

증여는 받는 사람을 기준으로 과세하기 때문에 자녀 한 명에게 증여하는 것보다는 며느리나 사위에게 나누어 증여하면 과세표준을 낮춰 납부세액을 줄일 수 있다.

(국세일보 최윤정기자)

네이버카페 다음카페 박정규세무사블로그
세금과보험
 
서울시 강남구 선릉로122길 6 원미빌딩 3층  TEL:010-5227-5422,02-561-6618 FAX:02-561-6606
박정규 세무사 & 박연주 회계사 (대표자 : 박정규세무사, 사업자등록번호 : 206-85-39416)   http://www.parktax.co.kr 이메일 무단수집거부  개인정보취급방침
Copyright © 2001-2019 BizNTax.com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