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무상담 법률/특허상담 인사/노무상담 경영/창업상담
경영의 기초 창업/소호 마케팅/영업 경영관리 E-Business 주요정책자금
회계의 기초 계정과목뒤집기 회계실무가이드 최신관련규정 CEO회계원리
세금의 기초 테마기획 절세상식 신고실무가이드 최신법령정보 세무자료실
굿모닝 뉴스레이다 Biz&Tax Weekly 온라인 세금박사
세무뉴스 세무사칼럼 세무일지 이슈해설 세무뉴스 TOP5 세금계산서관리
인사말 약력 찾아오시는 길 업무소개 사업자 종합지원센터 안심창업지원센터 프랜차이즈 연구소
   
   
   
 
세무뉴스
세무사칼럼
세무일지
이슈해설
세무뉴스 TOP5
세무뉴스
10억원 이하 상속세 걱정 NO…그래도 ‘확인’할 것 있다
작성자 : 관리자 조회 : 1197 등록일 : 2018-04-13
부모님이 돌아가시면서 많든 적든 간에 재산을 물려받는 경우가 있다. 이렇게 피상속인의 사망으로 인해 상속인이 재산을 물려 받을 때 내야 하는 세금이 바로 ‘상속세’다.

그러나 보통 상속재산이 10억원을 넘지 않는다면 상속세 걱정은 하지 않아도 될 것으로 보인다.

세법에서는 중산층의 상속세에 대한 불안감을 해소하고, 납세자인 상속인의 기초생활안정을 보장하고자 상속세를 계산할 때 공제를 많이 하고 있기 때문이다.

이를 ‘상속공제제도’라고 한다. 부모님 중 한 분만 돌아가신 경우에는 상속재산에서 최소 10억원을 공제하고, 부모님 두 분 중 한 분만 생존해 계시다가 돌아가신 경우에도 최소 5억원까지는 공제한다.

장례에 직접 소요된 여러 가지 비용에 대해서도 최소 500만원부터 최대 1,500만원까지 공제가 될 수 있으므로 장례과정에서 지출한 비용에 대한 영수증이나 카드매출전표 등의 증빙을 빠짐없이 모아두는 것이 좋다.

이 뿐만 아니라 피상속인이 부담해야 하는 공과금이나 부채가 있는 경우에도 상속재산가액에서 공제가 된다.

피상속인의 재산 중 전세를 놓은 주택이 있는 경우 세입자에게 반환하여야 하는 전세보증금 등도 채무에 해당한다.

주의할 점은 상속공제액은 상속인의 수에 따라 각각 적용하는 것이 아니라 피상속인의 소유재산에서 한 번만 공제한다는 사실이다.

또한 피상속인이 상속개시일로부터 10년 이내에 직계존∙비속 또는 타인에게 사전에 증여한 재산이 있거나, 보유재산이 5억원을 넘는 경우 미리 세무전문가와 상담을 하는 것이 좋다.

사전에 증여한 재산가액이 있는 경우에는 상속공제한도가 적용되어 상속세를 부담해야 할 수도 있기 때문이다.

추후 피상속인이 사망 후에 수령하는 보험금 중에서도 해당 보험금의 계약자와 납입자가 누구냐에 따라 상속재산으로 간주되어 상속세가 과세가 될 수도 있다.

또한 상속세는 상속개시일 즉, 사망일로부터 6개월 이내에 신고납부가 이루어져야 한다. 생각보다 금융자료 등의 준비과정이 만만치 않기 때문에 시간을 여유 있게 두고 준비해야 신고기한을 놓치지 않는다.

세무회계전문사이트 비즈앤택스는 “최근 상속세 사후검증이 강화되는 추세이므로 상속세를 계산할 때에는 보수적으로 준비를 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아울러 “항상 생각지 못했던 재산이 있을 수 있으므로 피상속인의 주소지 관할구청에서 지적전산자료 조회결과를 열람해 보아야 한다”고 덧붙였다.

(국세일보 최윤정기자)
네이버카페 다음카페 박정규세무사블로그
세금과보험
 
서울시 강남구 선릉로122길 6 원미빌딩 3층  TEL:010-5227-5422,02-561-6618 FAX:02-561-6606
박정규 세무사 & 박연주 회계사 (대표자 : 박정규세무사, 사업자등록번호 : 206-85-39416)   http://www.parktax.co.kr 이메일 무단수집거부  개인정보취급방침
Copyright © 2001-2018 BizNTax.com All rights reserved.